Northern Vietnam and South-West Chinan, #12
하노이, 하롱베이, 사빠, 윈난성, 쓰촨성, 충칭 25 Jul. ~ 26 Aug. 2004

 

 


남조풍정도로 가는 선착장입니다. 멀리 포탈라 궁을 닮은 호텔이 보입니다.
 

 

 

 

 

 

 


 
 

 

 

 

 

 

 


북쪽 면이 통유리로 된 호텔 별채입니다.
 

 

 

 

 

 


호텔은 서쪽을 향해 있습니다. 바다와 만나는 면은 석회암 절벽으로 되어 있습니다.

 

 

 

 

 

 


남쪽에 해변이 있습니다.
 

 

 

 

 

 

 


우리가 묵었던 숙소입니다. 동쪽과 북쪽은 절벽, 남쪽은 바다, 서쪽은 해변입니다.
 

 

 

 

 

 

 


어떤 방은 침대가 두 개 놓여있고, 바다쪽으로 쪽문이 나 있었습니다.
 

 

 

 

 

 

 


숙소에서 서쪽으로 바라본 해변 모습입니다.
 

 

 

 

 

 

 


사진이 좀 후져서 그런데 정말 멋진 숙소입니다.
 

 

 

 

 

 

 


유람선 한 대가 섬을 떠나고 있습니다.
 

 

 

 

 

 

 


새우잡이 하는 부부입니다. 여기서 잡은 새우로 바로 사와서 요리에 사용합니다.
 

 

 

 

 

 

 


 

 

 

 

 

 

 


바다가 보이는 풍경
 

 

 

 

 

 

 


좀 더 밝고 넓은 앵글로...
 

 

 

 

 

 

 


거꾸로 본 모습
 

 

 

 

 

 

 


조자를 옥편에서 찾아봐도 나오지 않더군요.
 

 

 

 

 

 

 


마침 새우잡이 배가 한 대 지나갑니다.
 

 

 

 

 

 

 


포샵처리를 하지 않은 창산쪽으로 보이는 해거름
 

 

 

 

 

 

 


사장님이 앉은 자리가 기가 부글부글 끓는 자리라고 합니다.
 

 

 

 

 

 

 


이야기를 듣는 동안 해가 져 버렸습니다.
 

 

 

 

 

 

 


아주 멋집니다.

 

 

 

 

 


 


파티
 

 

 

 

 

 


 


고기야 빨리 익어라...
 

 

 

 

 

 

 

 


선착장에서 조촐한 파티를...
 

 

 

 

 

 

 


위에 파티를 가졌던 그 장소입니다.
 

 

 

 

 

 

 


아침이 밝았습니다.
 

 

 

 

 

 

 


보기에는 멋졌는데... 사진은...
 

 

 

 

 

 

 


정원이 많이 나오고 얼굴이 작아지니까 조금 멋지군!
 

 

 

 

 

 

 


아침 산책 길에서...
 

 

 

 

 

 

 


일단 얼굴 넣기...
 

 

 

 

 

 

 


전체적인 배경
 

 

 

 

 

 

 


클로즈 업
 

 

 

 

 

 



 

 

 

 

 

 

 


숙소에 이런 새들이 살고 있습니다.
 

 

 

 

 

 



        
 

 

 

 

 

 

 


차와 커피는 무한정 마실 수 있습니다.
 

 

 

 

 

 

    


식사 준비 중
 

 

 

 

 

 

 


밥을 푸는 사장님
 

 

 

 

 

 

 


 

 

 

 

 

 



 

 

 

 

 

 


떠나기 전 화장실을 찍었습니다.

 

 

 

 

 

 

 


매표소와 관음보살

 

 

 

 

 

 



우리는 섬을 떠나고 있습니다. 대형 유람선 두 대가 막 섬에 도착했습니다.

 

 

 

 

 

 

 


수영하는 동네 꼬마들... 춥지도 않나 봅니다.

 

 

 

 

 

 

 


중간에 지나는 마을에 장이 서고 있었습니다. 막 내리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안 내리길 잘했습니다. 따리도 장날이었습니다. 내일이 횃불 축제날이라 나무를 많이 팔고 있었습니다.

 

 

 

 

 

 

 


포대에 있는 가루를 뿌리면 불이 확 붙습니다. 다들 따리에 남았지만, 리지앙에서도 축제를 한다는 가이드 북을
믿고 오후 차로 리지앙으로 향했습니다. 하지만 리지앙엔 횃불 축제가 없었습니다. 후회하면 뭐합니까?
순간의 선택을 잘해야 합니다.

 

 

 

 

 

 


몇 년이나 함께 사셨을까요?

 

 

 

 

 

 

 


옷차림으로 봐서 많은 부족들이 나온 듯합니다.

 

 

 

 

 

 

 

 

 

 

 

 

 

 

 

 

 

 

 

 

 


보통의 중국 사람들은 이렇게 간단하게 식사를 합니다.

 

 

 

 

 

 

 


대나무 바구니에도 플래스틱이 감겼고, 펩시 병에 우산까지...

 

 

 

 

 

 

 


튼튼한가? 

 

 

 

 

 

 

 


따리 시장은 서문 서쪽에 열립니다.

 

 

 

 

 

 

 

 

 

 

 

 

 

 


멋지니? 

 

 

 

 

 

 

 

 

 

 

 

 

 

 


노천 치과

 

 

 

 

 

 

 


벌려봐! 

 

 

 

 

 

 

 


손녀 업은 할아버지

 

 

 

 

 

 

 


빤스 얼마여?

 

 

 

 

 

 

 

 

 

 

 

 

 

 

 

 

 

 

 

 

 


따리에서 가장 인기있는 선물, 붕어지갑 

 

 

 

 

 

 

 


서양 배낭족들에게 인기있는 넘버4 게스트하우스 

 

 

 

 

 

 

 


따리에서 마지막으로 사먹은 불량식품 

 

Before

Next(Lijiang)

List

 

 Copyright ⓒ since 199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