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thern Vietnam and South-West Chinan, #18
하노이, 하롱베이, 사빠, 윈난성, 쓰촨성, 충칭 25 Jul. ~ 26 Aug. 2004

 

 


매리설산의 경치를 가장 잘 볼 수 있다는 페일라이시 앞입니다. 구름이 껴서 꽝이었습니다.
 

 

 

 

 

 

 


계곡 아래를 내려다 봤습니다.
 

 

 

 

 

 

 


저기 어디쯤에 말타고 갔다왔는데 육안으론 전망대가 보이지 않습니다.
 

 

 

 

 

 


 

 

 

 

 

 

 


 

 

 

 

 

 

 


 

 

 

 

 

 

 


왕중왕... 먹을 만합니다. 버스타기 전에 콜라와 함께 준비하세요.
 

 

 

 

 

 


더친 티벳 호텔에 있는 사진입니다.
 

 

 

 

 

 


주변 지역도입니다. 다리를 건너 오른쪽으로 가면 빙하, 왼쪽으로 가면 폭포입니다.
 

 

 

 

 

 

 


아침에 더친을 떠나는데 산 봉우리가 잠깐 보였습니다. 마테호른 같은 빙하침식 봉우리가 중국에도 많답니다.
 

 

 

 

 

 


 

 

 

 

 

 

 


 

 

 

 

 

 

 


종띠엔으로 가는 길에 다시 휴게소에 들렸습니다.
같은 마을인데 운전사마다 쉬는 식당이 다르더군요!
 

 

 

 

 

 


또 묵을 먹었습니다.
 

 

 

 

 

 


종띠엔에 다시 왔습니다. Rockside 게스트하우스에 들려봤습니다.
묵으려고 둘러보니 아주 좋은 곳이었습니다. 다만 모두가 도미토리라 다른 곳에 머물렀습니다.
 

 

 

 

 

 

 


Rockside에서 소개해 준 Hazel Pu라는 곳에 묵었습니다.
 

 

 

 

 

 


 

 

 

 

 

 

 


올드타운
 

 

 

 

 

 

 


 

 

 

 

 

 

 


록사이드 같은 경우 200년 된 집입니다.
 

 

 

 

 

 


지붕에 텐트를 치고 잘 수도 있습니다. 저녁은 게스트들이 함께 먹습니다.
 

 

 

 


 


 

 

 

 

 

 


 


맥주다.

 

 

 

 

 

 

 


Snow Beer 알콜 5%입니다. 아주 순합니다. 한 병 더...
 

 

 

 

 

 

 


맛 같습니다.

 

 

 

 

 


윈난성을 떠나 쓰촨 성으로 가는 여행객들입니다. 점심을 먹고 나서 잠시 휴식...
 

 

 

 

 

 

 


집들은 없고 이런 봉우리들만 줄줄이 있습니다.
 

 

 

 

 

 

 


사진 찍으라고 친절하게 운전사가 버스를 멈춰줬습니다.
 

 

 

 

 

 


버스에서 본 장터입니다. 대중교통수단이 아니라 짚차를 대절해서 다니면 들릴 수 있을텐데...
 

 

 

 

 

 

 


쓰촨성 장족들은 집에 하얀색을 칠했습니다.

 

 

 

 

 

 

 


도로 공사 때문에 도로통제 중
 

 

 

 

 

 

 


씨앙청의 시장입니다. 윈난성과는 확실히 분위기가 다릅니다. 전통 복장이 많이 사라졌습니다.
 

 

 

 

 

 


장족의 집들
 

 

 

 

 

 

 


 

 

 

 

 

 

 


도착하자마자 시가지 가장 높은 곳에 자리잡은 곰파에 올라갔습니다. 해지기 전에...
 

 

 

 

 

 

 


스님과 방문객들
 

 

 

 

 

 

 

 

 

 

 

 

 


        
 

 

 

 

 

 

 


 

 

 

 

 

 

    


입구 천장에 있는 탱화입니다.
 

 

 

 

 

 

 


 

 

 

 

 

 

 


곰파 바로 바깥엔 흙으로 지은 집들이 있었습니다. 행사 때 스님들이 사용하는 듯
 

 

 

 

 

 

 

 

 

 

 

 

 


비가 왔습니다.
 

 

 

 

 

 

 


 

 

 

 

 

 

 


 

 

 

 

 

 



 

 

 

 

 

 

 


지옥을 그린 탱화

 

 

 

 

 

 

 


 

 

 

 

 

 

 


 

 

 

 

 

 

 


 

 

 

 

 

 

 

 

 

 

 

 

 



 

 

 

 

 

 

 


 

 

 

 

 

 

 

 

 

 

 

 

 

 

저 멀리 어디쯤에 종띠엔이 있습니다. 버스로 8시간 거리입니다.
  

 

 

 

 

 

 

 

 

 

 

 

 

 


숙소에서 찍은 씨앙청 시가지입니다. 여기도 공사가 한창 중...
교통으로 볼 때 정말 오지인데 다음에 갈 리탕보다 더 한족화가 되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식당이름이 영어라 들어갔습니다. 오른쪽 언니에게 손짓발짓으로
설명해서 복음밥 겨우 먹었습니다. 사천요리는 어디 있는거야?

 

 

 

 

 

 


 

 

 

 

 

 

 

 

 

Before

Next(Litang)

List

 

 Copyright ⓒ since 199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