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thern Vietnam and South-West China, # 14
하노이, 하롱베이, 사빠, 윈난성, 쓰촨성, 충칭 25 Jul. ~ 26 Aug. 2004

 

 

<> 순간의 선택

[] 2004년 8월 8일 일요일, 비온 후 맑음, 따리=>리지앙


9:00 am,  여행 와서 가장 늦게 일어난 날이다. 아침 산책으로 섬을 한 바퀴 둘러보는 중에 비가 내린다. 사장님의 바다에 나가 새우를 사오고 그 중 일부를 숙소에 기거하고 있는 백로 비슷한 새에게 나눠 준다.


10:00 am, 모두 함께 모여 아침을 먹는다. 역시 푸짐하다. 마다하는 사람은 없다. 그래도 음식이 남는다. 사장님 말씀이 여기 더 체류하고 싶은 사람은 숙박비만 따로 내고 남은 음식을 먹으면서 다음 번 투어가 올 때까지 기다리면 된다고 한다.


11:00 am, 숙소를 출발한다. 따리 쪽에서 출발해서 오던 두 대의 대형 유람선이 중국인 여행객들을 잔뜩 싣고 막 섬에 도착하고 있다. 딱 1시간 섬이 붐비는 시각이란다. 혼잡함을 피해 우리는 떠난다.

 


샤핑 근처를 지날 때 마침 장이 선 마을이 있다. 원래 따리의 볼거리 중 유명한 것이 월요일에 샤핑에서 열리는 바이 족 장날이다. 그리고 내일 밤이 횃불 축제를 하는 날이다. 이틀 밤을 따리에서 자야한다. 하지만 따리의 번잡함이 그렇게 마음에 들지는 않는다. 그리고 론리플래닛에 의하면 리지앙에서 횃불 축제를 한다니 거기서 보면 될 것 같아 따리에 도착하자마자 리지앙으로 떠날 계획을 세웠다. 그러면 바이 족 장날을 구경 못하는데, 그냥 여기서 내려 장을 구경할까? 고민하는 사이 버스가 지나쳐 버린다. 순간적인 선택을 잘 해야 한다. 버스는 훽 지나가버리니까!


12:00 pm, 따리에 도착하니 오늘이 따리 장날이다. 내리지 않길 잘했다. 역시 순간의 선택을 잘 해야 한다. 터미널에 가니 편안한 대우 버스는 벌써 표가 다 팔리고 없고, 1시 30분에 출발하는 미니버스만 표가 있다 별수 없이 표를 산다. 1시간 30분 동안 잽싸게 구경을 마쳐야 한다. 다른 일행들은 모두 따리에 더 머물 예정인가 보다. 사장님과 함께 모두들 나무를 구입하고 있다. 박물관에 못 들릴 것 같다. 장터 여기저기를 두리번거리며 사진을 찍는다. 현지인들이 준비해 온 농산물과 공장에서 가져온 공산품의 교환소 같은 느낌이 든다.

 


13:30 pm, 버스가 따리를 출발한다. 씨아콴에서 사람을 태우고 오는 차라 뒤쪽에 아주 불편한 자리에 앉아 간다. 얼하이 호수의 분지가 끝나고 산지를 올라 구불구불 한참을 달린 후에 따리가 자리 잡은 분지보다 더 큰 분지가 또 나타나고 온통 논을 이루고 있다. 여긴 리지앙을 먹여 살리는 들이군! 포장된 도로가 좋아 자리가 불편하지만 그럭저럭 견딜 만 하다.


17:00 pm, 리지앙 터미널에 도착한다. 모두들 올드타운을 찾아가는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해서 7위엔을 주고 택시를 탄다. 아! 잘 못 탄 것 같다. 가고 싶은 곳이 시팡지에(四方街)인데 여긴 차가 들어가지 않나 보다. 큰 길에 내려 한참을 걸어들어 간다.


아! 뭔 사람들이 이렇게 많아? 따리는 리지앙에 비하면 여행객들의 손을 전혀 타지 않은 도시인 것 같다. 갑자기 버스를 타고 다시 따리로 돌아가 횃불 축제에 참가하고 싶다. 순간의 선택을 완전히 잘 못 한 셈이다. 가는 숙소마다 만원이거나 가격이 꽤 비싸다.

 


 

18:30 pm, 정말 숙소 찾아 삼만리다. 한참을 헤맨 끝에 겨우 리지앙 구시가지에서 방향 감각을 익혔다. 왕고루 올라가는 길에 있는 68 inn에 겨우 숙소를 구한다. 도미토리가 25위엔이다. 주인 할아버지는 영어를 못하는데 마침 광저우에서 여행 온 젊은이들이 영어를 할 줄 알아 통역을 해준다. 고생은 했지만 숙소가 너무 마음에 든다. 2층 로비에서 리지앙 시가지가 한 눈에 내려다보인다.


20:00 pm, 작은 개울이 도시 전체에 흐르고, 불이 들어오니 야경과 어울러져 골목길과 가게, 그리고 노천카페들이 너무 예쁘다. 내가 본 중국의 도시 중 가장 아기자기하고 아름답다. 하지만 사람이 너무 많고 굉장히 상업화 되어 있다. 전형적인 관광도시라고나 할까? 또한 가격들도 비싸다. 현지인들이 가는 식당을 찾기 위해 올드타운을 벗어나려고 했으나 아직 방향감각이 덜 살아났는지 빙빙 돌다가 올드타운을 벗어나지 못한다. 에구! 어렵다. 할 수 없이 그냥 보이는 곳 중 조금 서민적인 곳에 들어가 생선 요리를 시켜먹는다.


24:00 pm, 기침이 꽤 심해졌다. 약을 먹고 일찍 누웠지만 큰 차도는 없다. 광저우 녀석들이 복도에 모여 앉아 계속 떠든다. 잠자긴 글렀군! 가서 샤워나 하자. 뜨거운 물이 계속 나와서 좋긴 한데 남자용 샤워실 및 화장실이 하나, 여자용 샤워실 및 화장실이 하나이다. 샤워하고 나니 피로가 좀 풀린다.

  

 

Before                        

Next

List

  

 

 Copyright ⓒ since 199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