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govia, Spain, July 2003

 

 


세고비아에 있는 로마 수도교... 95년인가 후배가 스페인 여행 슬라이드를 보여줬을 때 이 수도교를 보고 세고비아에 꼭 가보고 싶었다. 일단 버스에서 감동에 겨워 한 장 찍었다. 조금만 기다려라, 내려서 자세히 봐 줄테니...
 

 

 

 

  
 


세고비아는 해발 1002미터에 위치한다. 마드리드 시와 거리상 가까이 있지만 두 도시 사이에는 과다라마 산맥이 가로막고 있다.
 

 

 

 

 

 

 


세고비아에서 과다라마 산맥 쪽으로 동남 방향으로 12km 떨어진 곳에
뻴리뻬 5세가 1720년에 지은 스페인 왕가의 휴양 왕궁이 있다.
그는 어린 시절 조부 루이 14세와 함께 지냈던 베르사이유 궁전을 그리워하며 이 궁을 지었다고 한다.
 

 

 

 

 

 

 


규모에서는 베르사이유에 못 미치지만 정원을 비롯해서 흉내를 많이 내었다.
 

 

 

 

 

 

 


 

 

 

 

 

 

 


베르사이유와 빈에 있는 쇤부른 궁전을 섞어 놓은 듯한 느낌을 받았다.
 

 

 

 

 

 

 

 


 

 

 

 

 

 

 


 

 

 

 

 

 

 


여긴 베르사이유 느낌...
 

 

 

 

 

 

 


 

 

 

 

 

 

 


정원사가 꽤 바쁠 듯...

 

 

 

 

 

 


여긴 빈의 벨베데레 궁전 느낌... 합스부르크 왕가와 부르봉 왕가의 짬뽕...

 

 

 

 

 

 


세고비아의 서쪽 끝에 있는 알까사르 밑에 섰다. 디즈니 영화 '잠자는 숲속의 미녀'의 모델이 되었던 성이라고 한다. 로마 시대부터 요새로 사용되었던 곳이었지만 현재 모습은 1862년에 완전히 파괴된 후 다시 복원한 것이다. 얼마나 높은가를 몸소 느끼기 위해 밑에서부터 출발한다.

 

 

 

 

 

 

 


아직 멀었군... 깃발이 나부끼는 곳에 오르려면... 숨 차지만 꼭 성루에 올라가 볼 것. 

 

 

 

 

 

 

 


이제 넓은 들이 보인다.
 

 

 

 

 

 

 


알까사르 입구 주차장... 나이 드신 몇 분들은 택시타고 올라오셨다.

 

 

 

 

 

 


 

 

 

 

 

 

 


드디어 알까사르 입구다. 올리떼 성과 둥근 지붕이 비슷하다. 들어가는 입구에 문장이 보인다. 입구 앞쪽은 해자처럼 절벽이다.
 

 

 

 

 

 

  


스페인 꼬마들은 옷 입는 감각이 다르다.
 

 

 

 

 

 


 

 

 

 

 

 


 


무기 박물관이 유명하다.
 

 

 

 

 

 

 


 

 

 

 

 

 

 



 

 

 

 

 

 

 


가스띠야 이 레온, 성과 사자.  
 

 

 

 

 

 


 

 

 

 

 

 

 


 

 

 

 

 

 

 


성루에 올랐다.

 

 

 

 

 

 

 


1525년에 짓기 시작해서 1678년에 완공된 대성당. 멀리 과다마라 산맥이 보인다.
 

 

 

 

 

 

 


밀밭
 

 

 

 

 

 

 


고풍스러움이란 이런 모습들을 두고 하는 말이 아닐까?

 

 

 

 


 


합스부르크  

 

 

 

 

 

 

 


부르봉 

 

 

 

 

 

 

 


박공 조각이 아랍을 느끼게 한다. 

 

 

 

 

 

 

 


스페인 집배원 

 

 

 

 

 

 

 

 

 

 

 

 

 

 

 

 

 

 

 

 

 

 

 

 

 

 

 

 

 

 

 

 

 

 

 


여기서 점심 먹었나 보다. 

 

 

 

 

 

 

 

 

 

 

 

 

 

 

 

 

 

 

 

 

 

 

 

 

 

 

 

 


길이 728미터. 아치 가장 높은 곳 29미터, 기원전 80년 로마인들은 겔트 족의 도시였던 이곳을 차지한 후 쁘리오 강에서 경사를 이용해 물이 흘러 들어오게 수도교를 만들었다.

 

 

 

 

 

 

 

 

 

 

 

 

 

 

 

 

 

 

 

 

 

 

 

 

 

 

 

 


로마가 세고비아에게 주는 감사비

 

 

 

 

 

 

 


2천년 넘게 이렇게 서 있다. 놀랍지 않은가?

 

 

 

 

 

 

 

 

Before(Santo Domingo de Silos)

Next(El Escorial)

List


 

  Copyright ⓒ since 1997 All rights reserved.